한번 외우면 평생 써먹는 영어 명문장

영어의 품격을 높이는 최고의 학습법!
읽고, 듣고, 말하면서 최고의 표현과 화법을 그대로 암기할 수 있는 최적의 학습서!!
명문장 52개 속 1,000개 단어면 충분히 듣고 말할 수 있다!!!

마크 저커버그와 스티브 잡스, 존 매케인에서부터 넬슨 만델라와 강경화까지 글로벌 리더들의 명연설 52개를 발췌하여 정리했다. 정치, 외교, 스포츠, 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명문장을 읽고, 듣고, 외우다 보면 어느새 자신도 모르게 품격 있는 영어가 튀어 나온다.

영어는 암기과목이다. 영어 공부를 조금 해 본 사람들은 누구나 영어 책 한 권을 외우면 영어 실력이 거짓말처럼 한 단계 점프한다고 말한다. 하지만 영어 책 한 권 외우기가 쉽지 않다. 연설문이라면 가능성이 높다. 장점도 많다.

– 연설문은 구어체라 바로 써먹을 수 있다.
– 연설문은 간결하고 명확한 메시지를 전달해 지루하지 않다.
– 연설문에는 역사적 배경과 맥락이 있어 쉽다.
– 연설자의 철학, 삶의 방식, 가치관을 함께 알 수 있다.

그렇다면 어떻게 외워야 할까? 읽고, 듣고, 말하면서 외우는 6단계 학습 방법을 따라가 보자.

① 우선 연설문의 역사적 배경과 맥락을 읽으면서 맥락을 이해하고 메시지를 파악한다.
② 연설문 가운데 핵심 문장만을 선별한 연설문의 발췌된 내용을 소리 내서 읽자. 눈으로만 읽어서는 안 된다. 반드시 소리 내서 읽자. 모르는 단어가 나와도 괜찮다. 5번 읽다 보면 어느 순간 문장 구조가 눈에 들어온다.
③ 유용한 표현과 구문에 대한 해설을 가볍게 읽으면 다시 한번 ‘아하’의 순간이 찾아 온다.
④ 이젠 듣는다. 제공된 링크에 접속하여 원어민이 녹음한 연설문 발췌 본을 듣고 따라 읽는다. 이른바 섀도잉 학습이다. 딕테이션을 해보는 것도 좋다.
⑤ 책에 나온 퀴즈를 풀며 외운 것을 학습한다.
⑥ 책을 덮고 외운 내용을 연설자처럼 말한다.

이런 과정을 반복하다 보면 영어 연설문 책 한 권을 통째로 외울 수 있다. 시작이 반이다. 이제 책을 펴고 시작하자.

저자

고병준
한국에서 태어나 한국에서 교육받은 완벽한 토종이다. 한양대학교 금속공학과에 입학하여 오로지 취직을 위해 영어 공부에 매진하던 중, 미군 부대에 카투사로 입대하여 영어에 대한 열정을 회복했다. 대학 졸업 후, 영자신문사 기자로서 사회에 첫발을 내디뎠고 한국외국어대학교 통번역대학원 한영과에 입학하며 수많은 연설문을 접했다. 2005년부터 지금까지 연합뉴스에서 영어 뉴스를 생산하고 있다. 주로 경제, 산업 분야를 담당했고 지난 수년간 외교 및 북한 관련 기사를 쓰고 있다.

이상현
서울대학교 언론정보학과를 졸업하고 연합뉴스에서 통일외교부, 문화부, 사회부를 거치며 삶과 세상을 배웠다. 최근 외교부를 담당하며 품격 있는 영어 활용의 중요성을 절실히 느껴오다 영어 연설의 매력에 빠졌다. 북한대학원대학교 석사과정을 수료했으며 일본 게이오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 연구소에서 방문연구원으로 공부하기도 했다. 동북아시아 국제 정치와 역사에 관심이 많고 언플러그드 음악과 러시아 문학, 고전 영화를 즐긴다. 배우고 익히는 모든 순간을 즐기려 노력하고 있다.

틔움출판

틔움출판

“책으로 세상을 본다!” 경제경영, 자기계발, 문화예술 전문 출판 브랜드입니다.

새로 나온 책 관련글 더 읽기

(다음 글이 없습니다. 가장 최근에 올라온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