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이 되려는 기술 – 위기의 휴머니티

인류 문명 최대 위협에 대비하라 _스티븐 호킹
인공지능은 핵무기보다 위험하다 _일론 머스크

세상은 늘 ‘조금씩 그러다 갑자기’ 바뀐다.
기하급수적 기술 발전 상황에서 우리는 어떻게 휴머니티를 지킬 것인가?

기술은 기하급수적으로 발전하고 있을 뿐 아니라 한번 진행되고 나면 돌이킬 수 없다. 이 과정에서 인간의 고유한 존재론적 특성을 어떻게 지킬 것인가? 저자는 기계적인 알고리즘으로 쉽게 규정하거나, 파악하거나, 복제할 수 없는 인간적 특성을 안드로리즘(andronism)이라 말한다. 창의성과 연민, 상호성과 책임성, 공감 등과 같은 것들이다. 이런 특성은 기계의 놀라운 능력에 비하면 느리고, 허약하고, 비효율적으로 보여 자칫 무가치한 것으로 보일 수 있다.

하지만, 저자는 이런 것들이야말로 우리가 절대적으로 지켜야 하는 가치라 주장한다. 그것들을 잃게 되면 우리는 더 이상 인간이라 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기술 발전 자체를 거부하거나 반대하지는 않는다. 오히려 기술 혁신은 자연스러운 것이며 그 길을 막아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다. 문제는 책임 있는 균형감이다. 기하급수적 기술 발전이 그 균형감을 흐트러뜨리고 있다.

세상은 늘 ‘조금씩 그러다 어느 순간 갑자기’ 변한다. 휴머니티를 지키기 위한 인간의 노력이 계속되지 않으면 어느 날 갑자기 인류는 핵무기보다 위험한 기술의 진보 앞에서 생존 자체를 위협받을 수 있다. 휴머니티를 지키기 위해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

표지입체 (1)

2030년 세상은 천국일까, 지옥일까?

미래는 우리 앞에 그냥 출현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매일 만들어가는 것이며, 바로 이 순간 내리는 결정에 따라 변한다. 기하급수적 기술 발전으로 인류의 미래가 천국이 될지, 아니면 지옥이 될지는 전적으로 우리의 선택에 달려 있다. 그만큼 책임감 있는 우리의 선택이 중요하다. 먼저 일부 기술 대기업이 일방적으로 기술 발전을 주도해나가는 상황을 묵과해서는 안 된다. 또한 기술적으로 가능하다고 해서 무작정 실행해 나서는 것도 위험하다. 기술의 본질적 목적이 인간 행복임을 명심하고 어느 한 순간이라도 “인간이 도구를 만들지만 그 도구가 인간을 규정한다”라는 마샬 맥루한의 유명한 명제를 잊어서는 안 된다.

이를 위해 저자는 기술 변화의 속도와 수용 과정에 있어서 균형 감각과 책임 의식을 강조한다. 기술 발전은 늘 ‘조금씩 그러다 어느 순간 갑자기’ 들이닥치는 식으로 전개된다. 우리가 서서히 디지털 중독과 비만에 빠져드는 과정에서 어느 순간 자신은 알지도 못하는 사이에 돌이킬 수 없는 지점까지 가게 된다는 것이다. 저자는 인간적인 삶의 선택이나 사생활 보호의 자유조차 일부 초고소득자의 특권 내지는 사치품이 될 수 있다고 경고한다. 우리가 제대로 선택하지 못할 경우 기술 발전으로 인한 이득은 인류 전체의 번영이 아니라 특정 계층의 전유물로 전락하게 될 것이다.

기술 발전의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기술 발전으로 이익을 얻는 사람이 그 책임을 지게 만들어야 한다. 기술 발전으로 인한 부작용은 많다. 모든 것이 연결되고 노출되는 상황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감시 문제나 프라이버시 침해 문제, 그리고 인류의 마지막 질환이 될 것으로 보이는 디지털 비만 문제까지 다양하다. 물론 이 같은 문제가 실제 의도했던 것은 아닐 것이다. 그렇다 하더라도 이런 문제에 대한 책임을 대중 혹은 개인에게 돌려서는 안 된다. 이는 총기 사고를 두고 “총기는 사람을 죽이지 않는다. 사람이 사람을 죽인다”라고 주장하는 것과 같다.

우리는 사물 인터넷이 전 지구로 퍼지고 있는 상황에서 다양한 엔진과 플랫폼, 인공지능 및 솔루션을 개발하여 돈을 버는 기업에 얼마나 더 큰 권한을 넘겨줄 것인지 의문을 제기해야 한다. 또한 이런 문제에 대한 보호 조치를 국제 합의나 효과적인 제재, 자율 규제나 공정한 감독 등을 통해 그 책임을 물을 수 있어야 한다.
이는 2030년을 지옥이 아닌 천국으로 만들기 위해 우리가 해야 할 최소한의 의무다.

지은이: 게르트 레온하르트
미래학자. 키노트 스피커. 2006년 『월스트리트저널』이 전 세계에서 가장 유망한 미디어부문 미래학자로 선정. 2015년 『와이어드매거진』이 유럽에서 100대 영향력 있는 인물로 선정. 주요 저서로는 『음악의 미래(The Future of Music)』, 『콘텐트의 미래(The Future of Content)』, 『음악 2.0(Music 2.0)』 등이 있다.

옮긴이: 전병근
<북클럽 오리진> 지식 큐레이터. 디지털 시대 휴머니티의 운명에 관심이 많다. 옮긴 책으로는 『사피엔스의 미래』, 『조선 자본주의공화국』, 『왜 리더는 거짓말을 하는가?』가 있으며 지은 책으로는 『요즘 무슨 책 읽으세요』, 『지식의 표정』, 『궁극의 인문 학』이 있다.

추천인: 정지훈
IT전문가이며 미래학자. 융합전문가. 『제4의 불』로 2010년 정진기 언론문화 장려상을 수상. 의대를 나와 IT 전문가로 활동. 저서로는 『거의 모든 IT의 역사』,『내 아이가 만날 미래』,『무엇이 세상을 바꿀 것인가』, 『웹 서비스』등이 있다

틔움출판

틔움출판

“책으로 세상을 본다!” 경제경영, 자기계발, 문화예술 전문 출판 브랜드입니다.

자기계발 관련글 더 읽기

(다음 글이 없습니다. 가장 최근에 올라온 글입니다.)